특집 (6/6) HOME
검색 분류
블로그 전송 카페 전송 밴드 전송 카카오스토리 전송 페이스북전송 트위터전송
미래에도 지속 가능한 물 환경, 통합물관리로 만든다| 통합물관리로 열어가는 대국민 안심 프로젝트| 5개 시·도 지나 서해로 흐르는 큰 강| 용이 노니는 맑은 물, 다시 흐르다| 금빛 은빛 강모래와 더불어 사는 사람과 자연| 소통과 상생, 협력의 권역별 통합물관리 돼야
금영섬권역 상생협력위원회 김택천 위원장소통과 상생, 협력의 권역별 통합물관리 돼야
소통과 상생, 협력의 권역별 통합물관리 돼야
소통과 상생, 협력의 권역별 통합물관리 돼야소통과 상생, 협력의 권역별 통합물관리 돼야소통과 상생, 협력의 권역별 통합물관리 돼야
dot  dot  dot  
전라북도 강살리기 추진단 단장
K-water가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통합물관리는 민과 관의 유기적 협업을 통해 완성도가 높아진다. 금영섬권역상생협력위원회는 금강, 영산강, 섬진강 유역의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협의체다. 협력위원회는 금영섬권역본부의 통합물관리 정책·운영 자문과 권역 내물관리 갈등을 해소할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을 하고 있다.
민관공동 수질모니터링과 소하천 살리기“금영섬권역상생협력위원회는 금강, 영산강, 섬진강의 통합물관리 정책을 자문하고 갈등현안을 해소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민관 공동 협치 기반의 프로그램을 발굴하는 것도 저희의 몫이지요. 그런 측면에서 권역본부에서 추진되고 있는 민관 공동 수질모니터링과 소하천 살리기는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택천 위원장은 소하천 살리기야말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춘 통합물관리의 첫걸음이라고 말한다. 소하천을 살리는 것이 물 관리의 시작이며, 소하천을 살리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라고 생각한다.
“주민들 스스로 물 오염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하천의 생태를 이해하는 것이 바로 소하천 살리기의 시작입니다. 주민들 스스로 체험할 수 있는 친환경 비누 사용 캠페인이나 ‘1사 1하천’을 통한 민간과 기업의 자발적 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주민들의 작은 실천이 자연스럽게 소하천 살리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상생협력위원회가 노력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민관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수질모니터링도 금영섬 권역본부의 큰 성과라고 이야기 한다. K-water, 환경부, 환경공단 등 기관이 주도하던 금강, 영산강 수질조사 방식을 바꿔 충청, 전남 지역의 수질 전문가, 유역 환경청과 지자체, 각 수계대표 시민단체 등 다양한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관 공동모니터링을 통해 처음부터 끝까지 민관이 함께 참여하고 협력하여 합리적인 의사결정 시스템을 도입한 것.
“국민 눈높이에 맞춘 참여와 협력기반의 민관 공동 수질모니터링과 ‘소하천이 살아야 대하천이 산다’는 국민 공감대 확산을 위한 소하천 살리기는 대국민 인식전환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김 위원장은 금영섬권역본부와 상생협력위원회의 소통과 협력으로 권역별 통합물관리의 효율성, 공평성, 지속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한다. “저희 금영섬권역상생협력위원회도 금영섬권역본부의 권역 통합물관리 정책을 자문하고 갈등현안해소와 민관 공동 협치 기반의 프로그램 발굴을 위해서 최선의 협력을 할 계획입니다.” 마지막으로 김 위원장은 “금영섬권역에서 먼저 실행한 민관 공동 수질모니터링 개선과 소하천 살리기 등은 다른 권역으로 전파되기를 개인적으로 희망한다”며 금영섬권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소통과 상생, 협력의 권역별 통합물관리 돼야소통과 상생, 협력의 권역별 통합물관리 돼야

글 편집실 사진 지중근
TOP
blog face book twitter
구독신청 지난호보기
한국수자원공사
발행처 | K-water           발행인 | 한국수자원공사 이학수
주소 | 대전광역시 대덕구 신탄지로 200 홍보실, TEL | 042-629-2242
기획.디자인.인쇄 | (주)성우애드컴 02-890-0900
COPYRIGHT (C) K-water. ALL RIGHTS RESERVED.
구독신청

 아래 사항을 입력하시면 웹진을
 메일로 받아보실수 있습니다.

이름
 
이메일  
 
X
지난호 보기

X
검색하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