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sue HOME
검색 분류
블로그 전송 카페 전송 밴드 전송 카카오스토리 전송 페이스북전송 트위터전송
평화와 번영을 심다2018 남북정상회담
2018 남북정상회담

2018년 4월 27일, 대한민국 역사에 새로운 장(章)이 쓰였다.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 첫 만남이 판문점에서 있었다. 이날 두 정상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2018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공동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 첫 만남이 27일 오전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이뤄졌다. 전 세계의 시선이 판문점 평화의 집을 향한 가운데, 두 정상은 공식 환영 행사, 회담, 공동 기념식수, 도보다리 산책, 환영 만찬, 환송 행사 등을 함께하며 역사에 길이 남을 하루를 보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는 판문점 평화의 집 내외 공간과 식순을 한반도의 평화와 협력의 의미를 담아 준비했으며, 덕분에 이날 행사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역사상 최초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한을 방문한 북측 최고 지도자가 되었으며, 평화의 집에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라는 방명록을 남겼다. 김정은 위원장은 또 “북부 핵실험장(풍계리) 폐쇄를 5월 중 실행할 것”이라며 “이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기 위해 한국과 미국의 전문가와 언론인을 조만간 북한으로 초청하겠다”고 밝히는 등 평화를 향한 발걸음을 함께 하고자 실질적 조치들을 약속했다.

새로운 평화의 시대 열리다회담 결과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을 공통 발표했는데, 다음의 내용을 골자로 하며, 세부 사항을 구체화하기 위해 남북은 꾸준히 회담을 이어갈 예정이다.

1. 남과 북은 남북 관계의 전면적이며 획기적인 개선과 발전을 이룩함으로써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 번영과 자주 통일의 미래를 앞당겨나갈 것이다.
2. 남과 북은 한반도에서 첨예한 군사적 긴장 상태를 완화하고 전쟁 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해나갈 것이다.
3. 남과 북은 한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적극 협력해나갈 것이다.

양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에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8,000만 우리 겨레와 전 세계에 엄숙히 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만찬 환영사에서 언급한 대로 우리 민족에게 “남과 북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그날”이 그리 멀지 않아 보인다.


정리 윤나래 출처 정책브리핑 사진 연합뉴스
TOP
blog face book twitter youtube instagram
구독신청 지난호보기
한국수자원공사
발행처 | K-water           발행인 | 한국수자원공사 이학수
주소 | 대전광역시 대덕구 신탄진로 200 홍보실, TEL | 042-629-2243
기획.디자인.인쇄 | (주)성우애드컴 02-890-0900
COPYRIGHT (C) K-water. ALL RIGHTS RESERVED.
구독신청

 아래 사항을 입력하시면 웹진을
 메일로 받아보실수 있습니다.

이름
 
이메일  
 
X
지난호 보기

X
검색하기

X